한별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 한별
  • 조회 수 81
  • 2018.02.11. 22:06

제가 좋아하는 아르테에서 나온 책이라 대강 훑어보고 일단 주문!
역시나 합리적인 가격에도 맘에 들게 잘 만들어요. 아르테의 책은 손에서 떼기 싫게 만드는 뭔가가 있는 기분이에요.



책을 좋아하는 모든 이에게 묻는다
"책이 정말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해?"

책과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들이 가져야 할 질문이 띠지에 적혀 있었어요. 책이 세상을 바꿀 수 없다면, 좋은 컨텐츠와 읽을거리가 많아진 세상에 책을 만들어야 할 이유는 없을테니까요.
사진은 없지만, 뒤표지에는 앞에 있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 될 수 있는 말이 적혀 있어요. 작중에 나오는 할아버지의 말씀이에요.


시대를 초월한 오래된 책에는 큰 힘이 담겨 있단다.
힘이 있는 수많은 이야기를 읽으면,
넌 마음 든든한 친구를 많이 얻게 될 거야.



예쁜 색감의 커버 안에는 하얀 겉표지의 책이 들어 있어요.



책 줄거리 소개는 출판사에서 만든 영상으로 먼저 소개할게요.



 '나쓰키 서점'을 운영하던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할아버지의 고서점을 정리할 준비를 하는 고등학생 나쓰키 린타로. 갑자기 복도 안쪽에서 목소리가 들려 오고,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납니다. 말하는 고양이? 황당한데 고양이가 오히려 되물어요. "왜, 고양이면 안 돼?"
 굉장히 시크한 고양이는 자기 용건을 말합니다. "갇혀 있는 책들이 있어. 구해줘."
그리고 고양이와 함께 서점 안쪽으로 들어갑니다. 조명이 없어 어두운 책방 안쪽에 끝없이 책이 이어질 것 같다는 상상을 하던 린타로는, 고양이와 함께 책방 복도를 끝없이 걷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게 돼요. 그렇게 린타로와 고양이는 책을 구하기 위한 길을 떠나고, 거기서 책에 대한 비뚤어진 애착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수많은 책을 읽지만 한 번 읽은 책은 유리상자에 넣어 두고 다시 읽지 않는 독자.
책에서 불필요한 문장들을 다 가위로 잘라버려서 한 문장으로 요약해버리는 가위질 편집자.
책의 내용과 질보다는 사람들에게 팔리는 책을 만들고 열심히 파는 데에 열중하는 판매왕 제작자.

린타로는 그들이 책을 대하는 모습이 맘에 들지 않지만, 그걸 섣불리 말리지도 못합니다.
왜냐면 그들의 주장을 되받아치기에는 그들의 말이 그럴듯하고, 꽤 많은 사실을 담고 있거든요.

난 수많은 책을 쌓아올리고, 그 덕분에 현재의 지위를 쌓았어. 이 세상은 1만 권 읽은 사람보다 2만 권 읽은 사람이 더 가치가 있지. 더 많은 책은 더 큰 힘을 낳는 법이지. 나는 매일 새로운 책을 읽느라 정신이 없어. 읽어야 할 책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한 번 읽은 책을 두 번 읽을 여유는 없다고!
바쁜 일상생활에서 책에 쏟을 시간은 한정돼 있어. 그런데 읽고 싶은 책은 한두 권이 아니야. 사람들이 읽지 않는 이야기는 언젠가 사라지는 법이지. 속독도 줄거리 요약도 지금의 사회가 원하는 거라고 생각하지 않나? 난 책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고 있어!
생각해봐요. 나쓰키 서점에 손님이 오나요? 누가 거금을 내고 그런 책을 사죠? 많은 독자들이 책에서 원하는 게 뭔지 압니까? 가벼운 것, 저렴한 것, 자극적인 것입니다. 책은 독자들의 그런 요구에 맞춰 모습을 바꿔나가는 수밖에 없어요. 아무리 걸작이라도 팔리지 않으면 사라지게 됩니다. 팔리지 않는 책을 늘어놓고 세계의 명작과 같이 죽을 겁니까?

어려워진 린타로에게 고양이는 한 마디를 건넵니다.
 "미궁에서 가장 강한 건 진실의 힘이지. 모든 게 진실은 아니야. 어딘가에 반드시 거짓이 있어."
고양이의 말을 들은 린타로는 그들이 놓치고 있는 진실을 찾기 위해 할아버지의 말씀들을 떠올려요.

하지만 할아버지의 말씀들로도 극복할 수 없는 책에 대한 난제가 남겨졌어요.
세상에 책은 점점 많아지는데, 마음을 가진 책을 만나는 일은 점점 없어지고 있거든요.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읽는 책'이라는 화려한 수식어로 찬사를 받으면서, 실제로는 아무도 쳐다보지 않고 있어. 갇히고, 잘리고, 마구 팔리고 있지. 네가 봤던 일들이 내게도 일어나고 있는 거야. 2,000년 가까운 시간의 벽을 뛰어넘고 2,000개가 넘는 언어의 벽조차 뛰어넘은 내게도 말이야.


결국 린타로는 스스로 생각해내야 해요.
'책이 왜 소중할까? 책이 정말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린타로와 고양이, 고양이와 함께 떠난 네 개의 미궁, 그리고 린타로를 찾아오는 반장 사요에 이야기가 잘 어우러진 소설입니다. 말하는 고양이와 미궁이라는 판타지적 요소를 지니고 있지만, 작가가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기 위한 소재로 판타지를 골랐을 뿐 중심 내용은 정말 심오해요.

책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책으로 먹고 사는 분
책을 좋아하지만 왜 좋아하는지 분명히 하고 싶은 분
시중에 나오는 '왜 책을 읽어야 하나' 알려 주는 책에 지치신 분들께 추천합니다.



제가 하고 싶은 책방의 모티브가 되는 런던 쇼디치의 '리브레리아'서점은 복도식의 공간 양옆으로 천장까지 책이 놓여져 있어요. 그리고 천장과 안쪽 벽의 거울 때문에 책장은 두 배로 높게, 두 배로 길게 이어진 것처럼 보여요.

그런데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에 나오는 린타로의 서점도 같은 모습이에요. 양옆으로 책장이 길게 이어진 복도 같은 서점. 그리고 고양이의 안내를 따라가다 보면, 그 복도는 끝없이 이어지지요.


(리브레리아 서점)


린타로의 '나쓰키 서점'이 오래된 책들을 수집하는 고서점이고 조금 클래식하고 어두운 느낌을 준다면, 리브레리아는 디자인북도 많고 현대적이고 밝은 느낌을 줘요. 묘하게 대비가 되네요!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에서 맘에 와닿았던 문구들을 남기면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65쪽)

"책을 읽는 건 참 좋은 일이야. 하지만 다 읽고 나면 자기 발로 걸음을 내디뎌야 하지. 네 발로 걷는 걸 잊어버리면 네 머릿속에 쌓인 지식은 낡은 지식으로 가득 찬 백과사전이나 마찬가지야." 

(125쪽)

"책을 읽는 건 산을 올라가는 것과 비슷하지. 책을 읽는다고 꼭 기분이 좋아지거나 가슴이 두근거리지는 않아. 때로는 한 줄 한 줄을 음미하면서 똑같은 문장을 몇 번이나 읽거나 머리를 껴안으면서 천천히 나아가기도 하지. 그렇게 힘든 과정을 거치면 어느 순간에 갑자기 시야가 탁 펼쳐지는 거란다. 기나긴 등산길을 다 올라가면 멋진 풍경이 펼쳐지는 것처럼 말이야. 
 유쾌하기만 한 등산로는 눈에 보이는 경치에도 한계가 있어. 길이 험하다고 해서 산을 비난해서는 안 돼. 숨을 헐떡이면서 한 걸음 한 걸음 올라가는 것도 등산의 또 다른 즐거움이란다. 기왕에 올라가려면 높은 산에 올라가거라. 아마 멋진 경치가 보일 게다." 

 (261쪽)

"책에는 많은 사람들의 생각이 그려져 있어요. 괴로워하는 사람, 슬퍼하는 사람, 기뻐하는 사람, 웃음을 터뜨리는 사람…. 그런 사람들의 말과 이야기를 만나고 그들과 하나가 됨으로써 우리는 다른 사람의 마음을 알 수 있어요. 가까운 사람만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세게에 사는 사람의 마음까지도요. 어쩌면 책은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을 가르쳐주는 게 아닐까요?"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수정됨_20180202_140308.jpg (File Size: 507.7KB/Download: 42)
  2. 8950973022_t16.jpg (File Size: 992.7KB/Download: 41)
  3. 1518354041986.jpg (File Size: 764.6KB/Download: 47)
  4. 13704205_1179595182105010_1600986824_n.jpg (File Size: 131.3KB/Download: 48)
댓글
0
취소
태그
1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